부산경남뉴스

한국당 김태호 경남지사 후보 "너무 많은 고생을 시킨 것 같다"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-06-14 06:12 조회13회 댓글0건

본문

7b5bacefe0a65057dffafd0f45e76610_1528924331_3226.jpg
한국당 김태호 경남지사 후보 "너무 많은 고생을 시킨 것 같다"

 

6.13지방선거 경남도지사 선거에 패한 자유한국당 김태호 후보가 지지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습니다.

 

개표 결과를 지켜보다, 13일 자정을 조금 넘긴 시간 창원 중앙동 자신의 선거사무소에 나온 김 후보는 "민심의 방향이 우리 편이 아니었던 것 같다, 모두 저의 부족함 때문에 이렇게 된 것 같다"고 인사말을 했습니다.

 

또한, "이번 선거를 통해서 배우고, 민심이 너무 무섭다는 것을 다시 한번 깨닫게 됐다"고 소감을 밝혔습니다.

 

그러면서, 김 후보는 "더 배워서 도민들에게 받은 사랑의 빚을 꼭 갚겠다는 다짐을 했다"며 지지자들에게 "부족해서 걱정만 끼치고 너무 많은 고생을 시킨 것 같다, 감사하다"라고 말했습니다.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