부산경남뉴스

부산 표준지가 11.25% 상승...제주 이어 전국 2위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-02-12 16:23 조회68회 댓글0건

본문

올해 부산지역 표준지 공시지가가 전년 대비 전국 2위의 상승률을 기록했습니다.

 

부산시는 16개 구·군 표준지 1만8천110필지의 공시지가를 조사한 결과, 지난해보다 11.25% 상승했다고 밝혔습니다.

 

이는, 올해 전국 시도 가운데 땅값이 가장 많이 오른 제주도 16.45%에 이어, 전국 두번째 상승률입니다.

 

이번 조사에 부산지역 표준지 가운데 땅값이 가장 높은 곳은 부산진구 부전동 서면 금강제화 자리로 ㎡당 2천760만원으로 나타났습니다.

 

가장 싼 땅은 지난해와 같은 개발제한구역인 금정구 오륜동 산40번지 일대로 ㎡당 900원입니다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